windows 7 enterprise k 다운로드

어떤 윈도우 10 “전문가” “기업”-에디션 입니까? 윈도우 7 엔터 프 라이즈 90-일 평가판 [다운로드 분 대를 통해] 필요가 없습니다 라인에 다운로드 또는 라이센스 키에 대 한 scrounging 대기에 대해 걱정 합니다. 다운로드에 패키지 된 라이센스 키를 모두 사용 하 여 32 비트 및 64 비트를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. 선택할 수 있는 경우 이러한 Windows 버전을 사용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. 당연히, 당신은 N 또는 KN 판이 있는 경우에, 큰 문제가 아니다-당신은 다만 자유로운 매체 특징 팩을 다운로드할 수 있다. 마찬가지로, 2005에서, 한국 공정 거래 위원회는 ms가 경쟁 멀티미디어 및 메시징 애플 리 케이 션을 다치게 자사의 독점 위치를 남용 발견. 그것은 마이크로소프트 $3200만를 순화 하 고 windows의 버전을 제안 하기 위하여 마이크로소프트를 요구 했다 창 미디어 플레이어 그리고 MSN 메신저. 이런 이유로 Windows의 그 “KN” 판은 한국에서 유효 하다. Microsoft 다운로드 관리자는 이러한 잠재적인 문제를 해결 합니다. 그것은 당신에 게 한 번에 여러 파일을 다운로드 하 고 신속 하 고 안정적으로 대용량 파일 다운로드 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공. 또한 활성 다운로드를 일시 중단 하 고 실패 한 다운로드는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.

Windows의 “N” 판은 유럽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, 몇 가지 미디어 관련 기능이 누락 되었습니다. 윈도 즈 7 (위)에 당신은 윈도 즈 미디어 플레이어와 윈도 즈 미디어 센터가 없다는 것을 알 것 이다. 윈도우 10에서, 그들은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, 그루브 음악, 영화 및 TV, 보이스 레코더, 또는 Skype는 포함 되지 않습니다. 마이크로소프트는 유럽에 있는 창의 특별 한 “N” 판 및 한국에 있는 windows의 “KN” 판을 배 부 한다. windows 미디어 플레이어 및 기타 멀티미디어 재생 기능을 포함 하지 않는 제외 하 고 이러한 표준 버전의 windows 동일 합니다. “N” 및 “KN” 버전의 Windows에서는 이러한 미디어 재생 기능을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. 대신, 그들은 단지 기본적으로 설치 되지 않습니다. 또한 windows (윈도우) 애니타임 업그레이드 도구를 사용 하 여 더 낮은 버전의 windows 7에서 높은 하나에 이르기까지 전체 업그레이드가 지원 됩니다.

[1] 현재 유효한 3 개의 소매 선택권이 있다 (비록 그들이 N 버전의 이전 임명과 함께 사용 될 수 있는지 현재 불분명 하다). [27] 언제나 업그레이드 판의 가족 팩 버전이 없다. 표준 업그레이드 버전에서 제품 키를 사용 하 여 전체 업그레이드를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 (예: Ultimate에서 홈 프리미엄). 28] [29] 나는 다만 재미를 위한 1 명의 친구의 컴퓨터에 나의 5 개의 창 궁극적인 7 N 열쇠 중 하나를 사용 했다. 그것 ` 업그레이드 후에 그녀에 게 10의 완전 한 특집 버전을 얻기 위한 길을 보는 것 좋은 s. 그러나 윈도 즈의 이들 버전은 매우 대중적이 게 되지 않았다. 그들은 여전히 일반적인, 그래서 그들은 이러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가정 하면 일부 타사 응용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 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항상 존재 하 고 그들에 의존 합니다. 그리고 Microsoft는 누락 된 멀티미디어 기능을 설치 하지 않으면 windows의 이러한 버전에서 제대로 작동 하지 않습니다 windows 10에 새 기능을 추가 유지 합니다. 우리 ` ve은 최고 10 윈도 즈 7 특징과 RC에 (서) 가장 좋은 새로운 특징을 지만 … 다운로드 관리자는 여러 파일을 다운로드 하는 것이 좋습니다. 불행히도, 그냥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를 제거로 간단 하지 않다. 기본 멀티미디어 코덱 및 재생 기능의 제거는 꽤 많은 응용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 하지 않습니다 의미 합니다.

그것을 밖으로 시도에 대 한 울타리에? 윈도우 7의 가장 아래-흥이 기능에 피크를 하거나 새로운 운영 체제가 제공 하는 무엇에 대 한 느낌을 얻기 위해 우리의 윈도우 7 범위를 찾아보십시오.

Comments are closed.